‘바벨’ 박시후, 장희진 변호…복수마저 내던진 애절한 사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TV CHOSUN ‘바벨’ 방송분 캡처

TV CHOSUN ‘바벨’에서 박시후가 사랑하는 ‘그녀’를 지키기 위해 평생의 숙원인 복수마저 내던지고, 혼신의 살인 변호 심문을 펼쳤다.

지난 9일 방송된 ‘바벨’ 11회에서 차우혁(박시후)은 한정원(장희진)의 살인 혐의를 벗겨내고, 끔찍한 거산으로부터 구해내기 위한 작전을 가동했다. 그러나 오히려 그로 인해 발견된 결정적 증거 때문에 한정원을 공항에서 긴급 체포해 수갑을 채운 채 경찰서로 끌고 오게 됐다. 차우혁은 한정원을 구하려는 노력을 포기하지 않았고, 도리어 “정원 씨가 태민호 사건 때문에 날 이용해왔다고 해도 상관없어요”라며 한정원에 대한 무조건적 사랑을 표현했다. 차우혁은 자신을 사랑한 적 없다고 뼈아픈 거짓을 토하는 한정원의 말도 내색 없이 감내하며 “이번 사건 언젠가 마무리되겠죠. 그 때가 되면 같이 떠나요. 목적지가 없어도 상관없어요. 같이 있을 수 있다면 어디든 괜찮아요”라고 고백했다.

차우혁은 한정원을 용의자 신분에서 빼내기 위해 밤낮을 가리지 않는 총력을 기울였다. 잠을 포기하면서까지 자료를 뒤졌고, 태유라(장신영)에게 뺨을 맞으면서도 거침없이 대응했다. 하지만 단서가 쉽게 잡히지 않아 수심이 깊어지던 와중에 한정원의 카드 사용 내역서를 보던 차우혁은 불현듯 어딘가로 달려갔고, 허름한 병원을 찾아가 조사를 이어나갔다. 차우혁은 의문의 서류를 들고 검찰청으로 뛰어 들어왔고 “너의 부모님이 왜 비명횡사했는지 알려주겠다”라는 비밀정보원 리키(이재구)의 연락에도 응하지 않은 채 한정원을 향한 영장 청구 전 마지막 조사를 시작했다.

수사관들이 보는 앞에서 한정원과 마주 앉은 차우혁은 예상과 달리, 초반 한정원이 진술했던 알리바이의 허점을 하나씩 들춰 추궁하는 강도 높은 심문을 이어갔다. 무엇보다 이혼을 준비 중이었던 새로운 사실을 밝히는가 하면 급기야 살해 당일의 일들을 되새기며 “남편 태민호씨를 살해한 것을 인정하십니까?”라고 질문을 던졌다.

무거운 침묵이 흐르는 순간, 차우혁은 뼈에 금이 가고, 살점이 뜯기는 등 끔찍한 한정원의 ‘구타기록’을 공개하며 그동안 한정원이 태민호(김지훈)로부터 얼마나 지독한 폭행을 당해왔는지 폭로했다. 한정원이 저지른 살인을 정당방위로 몰아가기 위한 우혁의 절박한 외침에도 정원이 묵묵부답으로 일관하자, “왜 침묵하시는 겁니까! 왜!”라고 절규에 가까운 질문을 던졌다.

‘바벨’은 매주 토, 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