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수현, 매니저 진심에 눈물 왈칵…”고마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

배우 수현이 매니저의 영상 편지를 보고 눈물을 흘렸다.

수현은 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미국 뉴욕에서 보낸 일상을 공개했다. 매니저 심정수 씨도 동행해 돈독한 모습을 보여줬다.

수현은 뉴욕에 도착하자마자 여러 미팅을 소화했다. 이후 영화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를 통해 연기 호흡을 맞춘 배우 댄 포글러와 만나 식사를 했다. 매니저 역시 수현의 곁을 떠나지 않았다.

세 사람은 식사를 하며 즐거운 시간을 냈다. 특히 매니저는 댄 포글러에게 “밸런타인데이여서 준비했다”며 쉬는 시간 구매한 초콜릿을 건넸다. 이어 수현에게는 편지와 초콜릿 향이 나는 향초를 선물했다.

수현은 매니저가 처음 준 편지에 감동했고 “액자에 걸어둘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후 매니저는 영상을 통해 수현을 응원하며 “고맙다”고 말했고, 이를 본 수현은 눈물을 흘리며 감격했다. 그 역시 매니저에게 “계속해서 같이 멋진 활동을 많이 했으면 좋겠다. 나야말로 고맙다”고 화답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