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수현 “에즈라 밀러, 어디로 튈지 모른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

배우 수현이 영화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를 통해 연기 호흡을 맞춘 배우 에즈라 밀러에 대해 “어디로 튈지 모른다”고 했다. 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다.

수현은 이날 방송에서 미국 뉴욕에서의 일정을 공개했다. 여러 미팅을 거친 뒤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에 같이 출연한 배우 댄 포글러를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댄 포글러가 진행하는 팟캐스트에도 출연해 오랜 시간 이야기를 나눴다. 두 사람은 대화를 이어가던 중 에즈라 밀러를 떠올렸다.

왜 뉴욕에서 에즈라 밀러는 만나지 않았느냐는 ‘전지적 참견 시점’ 출연자들의 물음에 수현은 “어디로 튈지 모른다. 과거 한국 홍보 일정이 없었는데, 스스로 비행기 티켓을 사서 ‘곧 한국에 도착한다’고 연락이 왔다”며 “이후 SNS에 공지하고 영화관에 기습 방문하는 깜짝 이벤트를 열었다. 팬들은 굉장히 좋아했지만 관계자들은 힘들어했다”고 떠올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