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은, ‘불후의 명곡’ 우승 소감…”뜻깊은 무대, 더 특별한 순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하은. / 하은 SNS

가수 하은이 깊은 울림을 선사하며 9일 오후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방송은 ‘대한민국 100년 겨레와 함께 노래하다’ 특집 2부로 꾸며졌다. 하은은 일제강점기 우리 민족의 가슴 아픈 역사를 그려낸 곡 가수 고(故) 현인의 ‘비 내리는 고모령’을 열창했다.

61년 전 발표된 곡임에도 하은은 특유의 풍부한 감성과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비 내리는 고모령’을 재해석했다. 특히 합창단과 호흡을 맞춰, 애절한 음색으로 듣는 이들의 마음을 울렸다. 관객들은 물론 출연자인 국악인 윤충일과 오정해의 눈시울까지 뜨겁게 붉혔다.

하은은 425표의 개인 최고 득표수로 강력한 우승 후보 민우혁을 꺾는 이변을 일으켰다. 이어 드림노트, 알리와 오정해까지 연달아 누르며 2부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방송이 끝난 뒤 하은은 공식 SNS에 ‘불후의 명곡’ 우승 트로피 사진을 올리며 “‘불후의 명곡’에서 노래를 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인데, 우승이라는 큰 상을 주셔서 정말 기쁘고 감사하다. 특히 ‘대한민국 100년 겨레와 함께 노래하다’라는 뜻깊은 무대여서 더 특별한 순간”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진심을 다해 노래하고, 공감할 수 있는 음악을 선사하는 하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하은은 벤의 ‘열애중’ 답가 버전에 이어 데뷔곡 ‘신용재’로 가창력을 인정받았다. 가수 요셉과 프로젝트 보컬 그룹 하은요셉을 결성해 지난 7일 새 디지털 싱글 ‘여자친구’를 내놨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