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김수용 “동물원 침팬지에게 장난치다 침 맞은 굴욕”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내가 살면서 겪은 일 중에 가장 굴욕적인 일은 뭘까?”

코미디언 김수용이 9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 이렇게 물었다.

김수용은 배우 김보성과 ‘아는 형님’에 동반 출연해 독특한 매력을 뽐냈다. 그는 “중학교 때 동물원에 갔는데, 침팬지 앞에서 먹이를 줄 듯 말 듯 장난을 쳤다”며 “화가 난 침팬치가 침을 가득 모아서 얼굴에 침을 뱉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살면서 겪은 굴욕적인 일”이라며 “하지만 지금 생각하면 동물 학대인 것이다. 철없이 장난친 것에 대해 침팬지에게 사과한다. 그 이후에는 동물에게 장난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