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이장우, 유이에 “최수종은 살인 누명 쓴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하나뿐인 내편’ 방송화면. /

“장인어른은 살인 누명을 쓴 거예요.”

배우 이장우가 9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에서 유이에게 이같이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수일(최수종)이 연루된 살인사건을 파헤치기 시작한 대륙(이장우)의 모습이 담겼다. 대륙은 “과거 살인 사건 당시 아무것도 기억나지 않는다”는 수일의 말과 노숙하는 남성 영달(이영석)의 뒤를 쫓는 수일의 모습을 의아하게 여겼다.

뭔가 숨겨진 것이 있을 지도 모른다는 의구심을 품은 대륙은 지인에게 30년 전 살인 사건의 재판 기록과 사건 자료 등을 알아봐달라고 부탁했다. 지인은 대륙에게 일관되게 사건 당시가 기억나지 않는다고 한 수일의 진술과 당시 사건을 목격한 증인들의 진술 번복, 칼에서 묻어난 지문 등을 꼼꼼하게 설명했다. 지인 역시 “이상한 점이 있다”고 했고, 대륙의 의심은 확신으로 바뀌었다.

대륙은 태풍(송원석)을 찾아가 영달의 행방을 물었고, 노숙자들이 모여 있는 곳도 살피며 그를 찾기 위해 애썼다.

그 시각, 수일은 고래(박성훈)에게 간 이식을 해준 뒤 의식을 찾지 못했다. 힘겨운 시간을 보내는 도란(유이)은 “일부러 깨어나지 않는 것이냐”며 “아빠가 하고 싶은 대로 가도 된다”고 눈물을 흘렸다. 이후 죄책감에 병실을 뛰쳐나간 도란 앞을 대륙이 막아섰다. 대륙은 흐느끼는 도란에게 “장인어른이 살인 누명을 쓴 것 같다”고 했고, 놀란 도란의 모습에서 한 회가 마무리됐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