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이장우, 노숙男 찾기 시작…최수종 누명 밝힐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하나뿐인 내편’ 방송화면. /

배우 이장우가 노숙하는 의문의 남성 이영석을 찾아 나섰다. 9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에서다.

왕대륙(이장우)은 이날 강수일(최수종)이 연루된 살인사건을 파헤치기 시작했다. 대륙은 앞서 살인사건의 진짜 범인인 과거 사채업자 양영달(이영석)의 뒤를 쫓던 수일의 모습을 봤다. 그 일과 사건 당시 아무것도 기억나지 않는다는 수일의 말에 의문을 품기 시작힌 것이다.

대륙은 수일이 누워있는 병실을 찾아 울먹이는 영달을 발견했다. 이후 지인에게 30년 전 살인사건의 사건 자료와 재판 기록을 알아봐달라고 부탁했다. 꼼꼼하게 당시 재판에 대한 설명을 들은 대륙은 수일이 누명을 썼다고 확신하고, 의문의 열쇠를 쥐고 있는 영달을 찾기 위해 애썼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