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하은, 새터민들과 호흡한 ‘비 내리는 고모령’으로 첫 우승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하은. / 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가수 하은이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의 첫 우승을 거머쥐었다.

하은은 9일 오후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에서 가수 고(故) 현인의 ‘비 내리는 고모령’을 열창했다. 특히 새터민으로 구성된 합창단과 하모니를 이뤄 감동을 더했다.

하은은 빼어난 가창력에 그 시절 아픔을 녹인 애절한  감성을 더해 듣는 이들의 마음을 울렸다. 425표를 얻어 뮤지컬 배우 민우혁을 꺾고 1승을 차지했다. 이어 가수 나훈아의 ‘머나먼 고향’을 부른 그룹 드림노트, ‘아리랑’으로 호흡을 맞춘 국악인 오정해와 가수 알리를 연달아 제치고 최종 우승을 거머쥐었다.

‘불후의 명곡’에서 처음 우승을 차지한 하은은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하며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