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 마블’, 4일 만에 200만 관객 돌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영화 ‘캡틴마블’ 포스터. /

영화 ‘캡틴 마블'(감독 애너 보든, 라이언 플렉)이 전 세계 최초로 공개된 한국에서 개봉 4일 만에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2019년 최단 흥행 기록까지 추가하는 기염을 토했다.

9일 오후 6시 기준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캡틴 마블’의 누적관객수는 200만 1410명이다. 이는 역대 마블 솔로무비 최고 흥행작이자 900만 관객 동원 ‘아이언맨3′(2013)와 2위인 725만 명을 동원한 ‘스파이더맨: 홈커밍'(2017)과 같은 기록이다. ‘블랙 팬서'(2018)과 ‘닥터 스트레인지'(2016)보다 빠른 속도다. 뿐만 아니라 700만 관객을 동원한 ‘어벤져스'(2012)가 개봉 6일째 200만 관객을 돌파한 것과 비교해도 월등히 빠르다.

‘캡틴 마블’은 역대 3월 최고 흥행작인 ‘미녀와 야수'(2017) 개봉 8일 째 200만 돌파 기록을 3일 앞당겼다. 역대 3월 마블 솔로무비 최고 흥행작 ‘캡틴 아메리카: 윈터 솔져'(2014) 개봉 11일 째 200만 돌파 기록까지 6일 이르게 넘어서며 캡틴이 캡틴을 넘어서는 거침없는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이같이 역대 흥행 기록을 모두 갈아치우고 있는 ‘캡틴 마블’은 4월 개봉하는 ‘어벤져스: 엔드게임’에서 위기에 빠진 어벤져스의 희망이 될 마블의 차세대 히어로 캡틴 마블의 탄생을 그린 영화다. 기억을 잃은 파일럿 캐럴 댄버스(브리 라슨)가 쉴드 요원 닉 퓨리(사무엘 L. 잭슨)를 만나 어벤져스의 마지막 희망 캡틴 마블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았다.

우주를 누비는 큰 규모의 액션과 색다른 배경을 비롯해 1990년대 분위기와 음악으로 성인 관객들에게는 추억까지 선사한다. 여기에 치명적이라는 관객평을 얻을 정도로 귀여운 고양이 구스를 비롯한 다양한 캐릭터의 반전 활약까지 입소문을 더해가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