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갈하이’ 진구, 부쩍 수척해진 다크서클 ‘궁금증 UP’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리갈하이’ 예고 영상. /

다크서클이 내려앉은 부쩍 수척해진 얼굴, 확 달라졌다. 배우 진구의 이야기다.

지난 8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리갈하이'(극본 박성진, 연출 김정현)에서는 과거 부당했던 재판을 떠올리며 폭주한 고태림(진구)의 모습이 담겼다. 법조계의 커넥션을 폭로하는 바람에 변호사 인생 최대 위기에 빠졌다. 검사와 판사에게 찍혀, 예약한 의뢰건과 고문계약이 전부 취소된 것이다. 언제나 기발한 아이디어로 위기를 타파해왔던 고태림이 이번에는 어떻게 이 상황을 극복할지 궁금증을 높아진 가운데, 9일 방송을 앞두고 예고 영상이 공개됐다.

얼굴의 반이 다크서클, 눈은 반쯤 풀렸고, 그의 트레이드마크인 정갈하게 살아있던 갈고리 머리도 흐트러져 있다. 더군다나 바닥에 주저앉아 수화기만 붙들고 있다. “어차피 선생님 이름으로는 의뢰가 하나도 안 들어오니까 서재인 법률 사무소로 바꾸고 사무소를 아예 사버리려고요”라는 서재인(서은수)의 진담인 듯한 농담에는 “드디어 삐약삐약이 실성한 것 같습니다”라고 응수해보지만, 그마저도 힘이 많이 빠져있다. 서재인에게 따발총 독설을 쏟아내던 이전과는 많이 달라진 모습이다.

고태림은 승소율 100%를 자랑함에도 스스로 판 무덤에 빠져 의뢰인을 모두 잃었다. 안타까운 상황이 이어지는 가운데, 전화 한 통이 걸려온다. 엄마와 인연을 끊고 싶다는 천재 아역스타의 충격적인 의뢰다. 고태림에게는 사막의 오아시스 같은 소송이기도 하지만, 아역스타의 사건은 대형 이슈도 만들어낼 수 있다. 어마어마한 수임료를 받던 ‘괴태’로 돌아갈 수 있는 기회일지 모른다.

또한 딸의 황당한 소송에 B&G 로펌을 찾아간 엄마에게 강기석(윤박)은 “그 변호사 상대하려면 지금부터 마음의 준비 단단히 하셔야 될 것”이라고 해 이번에도 고태림과 강기석, 스승과 제자의 대결이 또다시 성사될 것으로 보인다.

법조계에 밉보인 고태림이 천재 아역스타의 의뢰를 수임해 승소하고 과거의 영광을 되찾을 수 있을지 다음 이야기에 기대가 모아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