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에서 아침을’, 대망의 오디션…할리우드서 데뷔할 주인공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tvN ‘할리우드에서 아침을’

오는 10일 오후 방송되는 tvN 예능프로그램 ‘할리우드에서 아침을’ 최종회에서는 대망의 오디션장에 들어선 배우 박정수 김보연 박준금의 마지막 도전이 펼쳐진다. 긴장감이 휘몰아치는 할리우드의 리얼한 오디션 현장이 공개될 예정이다.

대망의 오디션을 앞두고 세 배우는 더 완벽한 대본 숙지를 위해 액팅 스쿨에 방문한다. 액팅 스쿨은 배우들이 맡은 배역을 더욱 잘 소화해낼 수 있도록 연기 수업을 받는 곳이다. 특히 세 배우가 만난 액팅 코치 D.W.브라운은 세계적인 할리우드 배우 키아누 리브스와 할리 베리의 연기 스승인 것으로 밝혀져 놀라움을 자아낸다.

연기 경력이 도합 130년에 달하는 세 배우는 아주 오랫동안 연기에 대한 충고를 들을 일이 없었다. 이에 난생 처음 연기 수업에 임하는 평균 나이 62세 만학도들의 반응이 어떨지 더욱 이목이 쏠린다. 과연 액팅 코칭까지 받아가며 만반의 준비를 마친 배우들은 준비한 만큼 성공적으로 오디션을 할 수 있을지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날 오디션의 주최자인 캐스팅 디렉터 캘리 로이(Kellie Roy)는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세븐’ ‘아쿠아맨’ 등 세계적인 작품의 캐스팅을 맡았던 장본인으로 다음 작품의 배역을 맡을 배우를 찾기 위해 오디션을 개최한 것으로 알려져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이 밖에도 박정수의 오디션을 지켜보던 캐스팅 디렉터가 오디션을 중단하는 돌발 상황이 벌어졌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높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