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내 운명’ 인교진, 딸 하은 첫 심부름 도전에 ‘울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SBS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

배우 인교진이 자신의 딸 하은의 생애 첫 심부름 도전에 두 손 모아 기도했다. 오는 11일 오후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이날 ‘너는 내 운명에서는 소이현·인교진 부부의 딸 하은의 첫 심부름 도전기가 담긴다. 5살을 맞아 유치원에 가는 딸 하은의 자립심을 키워주기 위해 처음으로 슈퍼 심부름을 시켰다. 슈퍼에서 살 목록과 계산할 돈을 챙긴 하은은 야무지게 장난감 카트까지 끌고 집을 나섰다.

하지만 하은이는 발길을 붙잡는 놀이터와 눈밭 등 길목마다 넘치는 유혹에 슈퍼에 들어가는 것조차 힘들었다. 하은이가 무사히 유혹을 이겨내고 심부름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딸의 첫 심부름에 동행한 인교진은 고3 수험생을 둔 부모처럼 두 손 모아 기도에 나섰다. 슈퍼 밖에서 지켜보며 안절부절 하는 모습에 MC들은 “인교진은 심부름 끝나고 나면 울겠다”며 인교진의 눈물샘이 터지길 한마음으로 기원했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