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정시아·오승은, 부산 여행..”3.1 운동 항쟁의 메아리가 들리는 곳”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KBS2 ‘배틀트립’

배우 정시아와 오승은이 부산의 3.1운동의 중심거리 ‘구포 만세 거리’로 향한다.

KBS2 예능프로그램 ‘배틀트립’은 신학기를 맞아 3월 한 달간 ‘세상이 학교다’ 특집을 준비했다. 9일 방송에서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여행 설계자로 나선 자타공인 역사 전문가 ‘설민석의 3식 투어’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체험단으로 출격한 정시아와 오승은은 부산으로 엄마와 아이가 함께 할 수 있는 역사 공부 여행을 떠났다.

정시아, 오승은은 설민석의 “피와 눈물로 얼룩진 가슴 아픈 역사의 현장. 3.1운동 항쟁의 메아리가 들리는 곳”이라는 소개 영상과 더불어 발걸음을 옮겼다. 이들이 향한 곳은 바로 구포 만세 거리. 정시아, 오승은은 3.1운동 당시 부산 최초로 만세운동이 일어났던 곳이자, 경남 최초로 일제의 무력 탄압이 이뤄졌던 역사적 장소인 구포 만세 거리를 가득 채운 태극기의 물결에 말을 잇지 못했다.

무엇보다 정시아, 오승은은 100년 전 만세 운동을 펼쳤던 대한민국 선조들과 이를 탄압하고 있는 일본군의 모습이 담긴 벽화를 보고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더욱이 두 사람은 구포 만세 거리를 나와 “직접 보고 의미를 되새기게 된 좋은 시간이었다”며 가슴 아파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여행 이후 오승은은 “부산을 자주 갔지만 몰랐던 사실들이 너무 많았다”면서 “이번 기회에 제대로 공부를 하고 온 것 같아서 기쁘다. 시청자들도 주말을 이용해 ‘설민석의 3식 투어’를 따라 역사 여행을 가면 좋을 것 같다”고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