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19 유관순’, 3월 14일 역사가 새롭게 기억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다큐멘터리 영화 ‘1919 유관순’ 한 장면. /

유관순과 소녀 독립운동가들의 그 시절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1919 유관순'(감독 신상민)이 예고편을 처음 공개하며 이목을 끌고 있다.

‘1919 유관순’은 조선의 딸 유관순과 그녀와 함께 독립을 외쳤던 소녀들의 이야기를 가장 생생하게 그려 낸 3.1 운동 100주년 기념 다큐멘터리다.

이번에 공개된 예고편에는 유관순 열사를 비롯해 우리 모두가 잊지 말아야 할 그 날, 그 때 소녀들의 모습이 생생하게 묘사돼 있다. 가장 먼저 일본군의 총탄에 피를 흘리면서도 절대 만세를 멈출 수 없었던 유관순 열사와 모진 고문에도 절대 고개를 숙이지 않는 8호 감방 소녀 독립운동가들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특히 사실적인 그날의 역사를 철저한 고증을 바탕으로 제작한 다큐멘터리인 만큼, 어느 것 하나 보태거나 빼지 않은 리얼하고 생생한 재연 장면과 실제 역사에 기록된 장면도 등장한다. 그 어떤 작품보다 그 시절 그들의 행보를 사실적으로 다룰 것으로 예고하며 기대를 높이고 있다. 오는 14일 개봉돼 관객들을 만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