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벨’ 박시후·장희진, 비극 커플의 살얼음판 마지막 조사 ‘눈빛 격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TV조선 ‘바벨’

“영장을 청구하기 전, 마지막 조사입니다.”

TV CHOSUN 주말드라마 ‘바벨’의 박시후, 장희진이 건조한 분위기 속 ‘살얼음판 마지막 조사’로 비극의 물결을 예고했다.

박시후, 장희진은 ‘바벨'(극본 권순원 박상욱, 연출 윤성식)에서 각각 복수를 위해 인생을 내걸고 검사가 됐지만, 사랑하는 여인을 살인 용의자로 조사하게 된 차우혁 역과 남편 살해 사건에 살인 용의자로 검거된 한정원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사랑이 무르익을수록 점점 더 비참한 상황으로 내몰리는, ‘비극 커플’를 절절하게 표현하고 있다.

앞선 방송에서 차우혁은 태민호(김지훈) 살해 사건 당일, 한정원이 태민호를 향해 페이퍼 나이프를 들고 있는 영상을 본 뒤 충격에 휩싸였다. 한정원이 태민호를 살해했다는 결정적 증거를 확보한 차우혁과 검·경찰팀은 떠나려던 한정원을 공항에서 긴급체포했고, 차우혁은 수갑을 찬 한정원에게 떨리는 목소리로 미란다 원칙을 읊으며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으로 앞으로 펼쳐질 비극의 서막을 열었다.

9일 오후 방송에서는 박시후와 장희진이 참담함으로 가득 찬 조사실 대립 장면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 예정이다. 제작진이 미리 공개한 사진은 극 중 차우혁이 한정원의 영장을 청구하기 전 마지막으로 조사를 벌이는 장면이다. 차우혁은 한정원을 체포할 당시, 비통함을 감추지 못했던 표정과는 180도 다르게, 번뜩이는 눈빛과 서늘한 기세로 한정원을 취조하고 이에 당혹스러워하던 한정원은 강경한 태도로 침묵을 유지한다. 그러나 이내 차우혁이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자 덩달아 한정원까지 일어나는, 극으로 치닫는 두 사람의 모습이 담기면서 과연 조사실 안에서 무슨 일이 발생한 것인지 궁금증을 높였다.

이 장면은 지난달 27일 경기도 용인시 한 세트장에서 찍었다. 박시후와 장희진은 절절하게 사랑을 이어오던 차우혁과 한정원이 참혹한 상황에 처한 채 날카롭게 감정선 대립을 펼쳐야 했다. 두 사람은 감정선을 끌어올리기 위해 대사를 맞춰보는가 하면, 준비된 소품을 적재적소에 사용하고, 미세한 동선까지 철저하게 계산하는 등 프로다운 면모를 드러냈다고 한다. 더욱이 두 사람은 밀도 높은 집중력을 발휘, 많은 대사량과 복잡다단한 캐릭터의 감정까지 다소 어려운 촬영의 장면을 단 한 번에 소화하면서, 감독의 OK 사인과 스태프들의 박수갈채를 이끌어냈다.

‘바벨’ 제작진은 “한정원을 사랑하기 때문에 어떠한 상황에서도 한정원을 지켜주려고 안간힘을 썼던 차우혁이 이전과는 전혀 달라진, 의구심이 드는 태도를 보이는 장면”이라며 “체포 이후 영장이 청구되기 전까지 어떤 사건으로 차우혁이 변화한 것인지, 예측불허 대반전이 펼쳐질 방송을 확인해 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