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2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신개념 초능력 수사극이 온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tvN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tvN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극본 양진아, 연출 김병수, 이하 ‘그녀석’) 제작진이 파격 스포일러를 9일 공개했다.

‘그녀석’은 비밀을 마음속에 감춘 윤재인(신예은)과 상대의 비밀을 읽어내는 사이코메트리 능력을 지닌 이안(박진영)의 이야기를 다룬다. 제작진은 오는 11일 첫 회를 앞두고 각 캐릭터들의 대사를 미리 공개하며 기대를 높였다.

박진영(이안 역), “죽기 직전에 피해자들은 공통적으로 어떤 숫자를 봤어”

극 중 이안은 사람이나 물건에 신체를 접촉하면 그 사람(물건)이 가진 기억의 잔상을 읽어낼 수 있는 사이코메트리 능력을 가졌다. 그런 그가 부검실에 입성해 시체 사이코메트리를 시도한 순간, “공통적으로 어떤 숫자를 봤어”라는 의미심장한 대답을 내놨다. 하찮은 실력과 엉뚱한 추리 탓에 늘 상황을 미궁 속으로 빠트리는 그가 이번만큼은 능력 발휘에 성공했을지, 과연 그가 최초로 개입한 사건이 무엇일지 궁금증이 커진다.

신예은(윤재인 역), “아무리 도망쳐도 다시 여기네”

윤재인은 주위 사람들에게 외모부터 집안까지 완벽한 ‘엄친딸’로 여겨지지만 사실은 자존심과 똑똑한 두뇌 빼고는 아무것도 가진 것 없는 ‘엄친딸 코스프레’ 중인 인물이다. 그녀가 무엇을 숨기기 위해 이러한 자기방어기제를 발동시켰을지 궁금증을 모은다. 또한 “아무리 도망쳐도 다시 여기”라는 대사에서는 무언가로부터 계속해서 도망치고 있음을 짐작케 해 그녀가 감춘 비밀스러운 사연에 시선이 쏠린다.

김권(강성모 역), “너의 실력을 꼭 보여주길 바라”

속을 알 수 없는 검사 강성모(김권)는 어린 시절 이안의 목숨을 구해준 생명의 은인이다. 차갑고 날카로운 눈빛과 달리 그를 친동생처럼 챙기며 훈훈한 호흡을 펼칠 예정이다. 아울러 누구보다도 이안의 초급 능력을 잘 알고 있어서, 과연 사이코메트리 실력을 보여주기 바란다는 장난기 어린 말에 숨겨진 진심이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김다솜(은지수 역), “11년 전 영성아파트 사건을 완벽하게 모방했으니까”

‘그녀석’은 11년 전 일어난 영성아파트 화재 사건을 중심으로 얽히고설킨 운명을 예고한다. 그런 가운데 형사 은지수(김다솜)의 말은 모든 것이 미스터리에 싸인 이 일과 연계된 또 다른 사건 발생을 예고해 긴장감을 서리게 한다. 시작부터 심상치 않은 수사극의 서막을 올릴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은 최고치에 달하며 시청자들을 애태우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