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시청률 19.7%…웃음+풍자 다 잡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BS ‘열혈사제’ 방송화면. /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가 수도권 시청률 19.7%로 자체 최고 기록을 또 경신했다. 20% 고지를 눈 앞에 두고 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8일 방송된 ‘열혈사제'(극본 박재범, 연출 이명우) 13회는 수도권 시청률 17.1%, 전국 시청률 14.5%를 찍었다. 14회는 수도권 시청률 19.7%, 전국 시청률 16.6%다. 특히 수도권 시청률은 지난 주 최고치를 0.2%포인트 끌어올려, 20%를 눈 앞에 두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부패한 인간들을 향해 일갈하고, 사이다 풍자를 하는 김해일(김남길)의 모습이 통쾌함을 안겼다. 구청장, 경찰서장, 국회의원, 검사가 유착해 카르텔을 형성하고 있는 비리의 도시 ‘구담’. 그 안에서 분노할 곳에 분노하고, 정의를 구현하는 사제 김해일의 모습은 짜릿할 수밖에 없었다.

김해일은 불량 급식을 먹은 아이가 사경을 헤매고 있는데도, 책임지려 하지 않는 구청에 분노를 터뜨렸다. “아이가 죽기라도 했느냐”며 “우리는 원칙대로 할 뿐”이라는 구청 직원의 말에 김해일은 “인간으로서 원칙이나 잘 지키고 삽시다”라고 일갈했다.

잔뜩 열받은 채 구청에서 나온 김해일은 뜻밖의 돌파구를 찾아냈다. 불량 급식 업체부터 털어, 줄줄이 엮인 ‘구담구 카르텔’을 무너뜨리려는 작전을 세운 것이다. 곧바로 불량 급식 업체를 급습하는 김해일의 활약이 펼쳐졌다. 김해일은 주방에서 담배를 피우는 개념 없는 사장에게 열무 따귀를 날려 속 시원한 응징을 했다.

여기에 가만히 있을 ‘구담구 카르텔’이 아니었다. 카르텔의 더러운 일을 도맡아 하는 조폭 황철범(고준)은 불량 급식 업체를 뒤집어 놓은 김해일을 처리할 방법을 고민했다. 이에 사이비교주 기용문(이문식)은 자신이 해결하겠다고 나섰고, 위기를 맞은 김해일의 모습이 그려졌다. 기용문을 겁주려 야구배트를 들어올린 김해일과, 결정적 순간 달려들어 야구배트에 대신 맞는 구대영(김성균)의 모습이 엔딩을 장식해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