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아라 측 “‘해치’ 촬영 중 인대 파열, 입원 치료 불가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고아라. / 텐아시아DB

배우 고아라가 SBS 월화드라마 ‘해치’ 촬영 중 부상을 당해 입원 치료를 받게 됐다.

고아라의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는 9일 “고아라가 지난 7일 문경새재에서 ‘해치’ 촬영을 하다가 넘어져 발목 부상을 당했다. 이후 서울로 이동해 안정을 취한 뒤 8일 병원에서 정밀 검사를 했다. 검사 결과, 오른쪽 전거비 인대 파열로 현재 통깁스 및 입원 치료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고아라의 경과를 지켜본 뒤 ‘해치’ 촬영과 과련해 드라마 측과 협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당분산 고아라는 치료와 회복에 전념한다.

고아라는 ‘해치’에서 사헌부 여지 역을 맡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