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김수용, 딸에게 출연 소식 전하고 들은 말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코미디언 김수용(왼쪽), 배우 김보성. / 제공=JTBC ‘아는 형님’

코미디언 김수용이 딸이 자신의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 출연 소식에 놀랐다고 밝혔다.

9일 오후 방송되는 ‘아는 형님’에서는 초등학교 동창 사이로 알려진 배우 김보성과 김수용이 출연한다.

최근 ‘아는 형님’ 녹화에서 김수용은 딸과 관련된 일화를 털어놨다. 김수용의 딸은 과거 송은이와 김숙이 진행하는 팟캐스트에서 전화 통화로 “아빠가 운으로 개그맨이 된 것 같다”는 말을 남겨 큰 웃음을 안겼다. 김수용은 이날 녹화에서도 착잡한 얼굴로 “딸이 안티팬 1호”라고 농담했다. 이어 “딸이 ‘아는 형님’ 출연 소식을 듣고 ‘어떻게?’라고 되물었다”고 해 주위의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이날 김보성과 김수용은 등장과 동시에 인상 깊은 외모로 형님들을 놀라게 했다. 김보성이 녹화 전 김수용에게 연락해 선글라스를 챙겨오라고 했다는 사실도 공개됐다. 또한 두 사람은 찰떡 호흡으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아는 형님’ 제작진은 “김수용은 녹화 내내 ‘의리 없는 김보성’에 관해 폭로했고, 덕분에 김보성은 계속 진땀을 흘렸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