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는 별책부록’ 이나영·이종석, 꼭꼭 숨어라 사내연애 틀킬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tvN ‘로맨스는 별책부록’

tvN 주말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의 이나영이 이종석의 응원을 받고 출판사 ‘겨루’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 9일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로맨스는 별책부록’ 제작진은 방송에 앞서 겨루 식구들 몰래 사내 연애를 시작한 강단이(이나영)와 차은호(이종석)의 짜릿한 출근길 사진을 공개했다.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며 진짜 연애를 시작한 강단이와 차은호의 모든 순간이 안방극장에 설렘을 전달한다. 그러나 꽃길만 펼쳐질 것 같은 두 사람의 로맨스에 위기가 찾아왔다. 고유선(김유미 분) 이사가 차은호에게 계약 해지를 지시한 것이다. 강단이를 도와줄 수 없는 차은호의 마음은 무거워졌다. 인생 2막을 펼치며 행복해하는 강단이가 겨루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지, 이들의 로맨스는 어떻게 그려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강단이와 차은호의 연애 기상도는 구름 한 점 없이 맑다. 공개된 사진에는 핑크빛 아우라를 숨길 수 없는 강단이와 차은호의 출근길이 담겨있다. 함께 차를 타고 출근한 두 사람. 강단이는 얼굴을 숨기며 조심스럽게 행동하지만, 차은호는 능청스럽게 볼에 입을 맞추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재취업에 어려움을 겪던 경력 단절 여성인 강단이가 스펙을 삭제하고 입사한 사실이 알려지며 예상치 못한 일들이 벌어진다. 고유선 이사가 차은호에게 강단이의 계약 해지를 지시한 만큼, 차은호 역시 어려운 선택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 과연 비밀을 들킨 강단이가 겨루에서 지지 않고 버틸 수 있을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로맨스는 별책부록’ 제작진은 “종영까지 4회를 남겨두고 있는 만큼, 남은 이야기들이 속도감 있게 펼쳐질 예정”이라며 “깊어지는 로맨스와 함께 위기를 맞은 강단이의 선택이 변화를 가져온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