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히트’ 김조한·이현, 환상 호흡으로 역대 최다 득표 기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뮤직셔플쇼 더히트’ 방송화면. /

가수 김조한과 이현이 믿고 듣는 가창력의 진수를 뽐냈다.

지난 8일 오후 방송된 KBS2 ‘뮤직셔플쇼 더히트'(이하 ‘더히트’)에서는 김조한의 ‘천생연분’과 이현의 ‘심장이 없어’의 매시업 무대가 그려졌다.

두 번째 공연을 펼친 김조한은 “지난번에 잘했다고 생각했는데 아쉬운 마음에 다시 도전한다. 이번에 편곡은 아주 멋지게 나온 것 같다”고 했고, 이현은 “심장이 천생연분”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발라드의 힘을 보여주겠다던 김조한과 이현의 호흡은 보는 이들을 압도했다. 180도 다른 분위기의 두 곡을 자연스럽게 편곡한 두 사람은 알앤비(R&B) 감성이 돋보이는 음색과 하모니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고, 예정에 없던 애드리브까지 선사하며 단숨에 1만 표를 돌파했다.

무대 이후 MC 송은이는 “2주 만에 완성했다고는 믿기지 않는 공연”이라며 감탄했고 노사연은 “두 사람의 환상적인 목소리가 어쩜 이렇게 궁합이 잘 맞는지 놀랍다. 두 분 때문에 행복했다”고 칭찬했다.

김조한과 이현은 지난 방송 당시 최다 득표를 받은 비투비와 에디킴의 1만 2540표를 넘어선 1만 3389표를 기록했다.

국내 가수들의 히트곡을 섞어 새로운 곡으로 완성하는 신개념 뮤직쇼 ‘더히트’는 여섯 팀의 가수가 랜덤으로 파트너를 만나 새로운 노래를 만드는 과정을 담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