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조우진 “돈에 대해 다른 태도 가진 인물들…얽히고설킬 때 쾌감 선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조우진/사진제공=쇼박스

조우진이 영화 ‘돈’의 영화적 재미와 의미를 소개했다.

조우진은 ‘돈’에서 불법 작전을 집요하게 뒤쫓는 금융감독원 자본시장 조사국 수석검사역 한지철을 연기했다. 개봉을 앞두고 8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조우진을 만났다.

조우진은 “‘돈’이라는 제목이 주는 호기심부터 엄청났다. ‘보안관’을 함께 작업한 제작진에 대한 신뢰감도 높았다. 시나리오를 빨리 보고 싶어서 나오면 바로 달라고 조르기도 했다. 이야기와 정서를 묵직하게 담아내는 제작진이라고 생각했는데, 역시나 대본을 보니 힘이 느껴졌다”고 말했다.

조우진은 “흥미로운 점은 돈을 바라보는 태도가 각 인물마다 다르다는 것”이라고 영화의 매력점을 짚었다. 그는 “여의도 포차거리의 사람들 위로 그들의 실적이 표시되는 장면이 있다. 숫자에 따라 그들의 자세와 태도가 다르다. 돈에 대한 태도나 시각, 가치관 등이 다 다른 인물들이 얽히고설키는 모습에서 화학작용이 일어나는 것 같은 장르적 쾌감이 있었다”고 말했다.

조우진은 “영화가 끝났을 때 돈의 의미가 무엇인지, 돈을 자기 위에 놓고 바라봐야 하는지 밑에 놓고 바라봐야 하는지, 혹은 내가 좇고 있는지 쫓기고 있는지 등 한번 정도 큰 스크린을 통해 생각해볼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을 제공할 수 있는 작품”이라고 영화의 메시지도 강조했다.

‘돈’은 신입 주식 브로커 조일현(류준열)이 베일에 싸인 작전 설계자 ‘번호표’(유지태)를 만나게 된 후 엄청난 거액을 건 작전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오는 20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