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홍진영, 데뷔 10년만에 첫 정규앨범 “열정 남아있는 한 계속 도전”

[텐아시아=우빈 기자]
홍진영,쇼케이스

가수 홍진영이 8일 오후 서울 신수동 서강대 메리홀에서 첫 번째 정규앨범 ‘랏츠 오브 러브(Lots of Lov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 이승현 기자 lsh87@

“눈 깜짝하니 10년이 금방이더라고요. 활동을 하다 보니 열심히 사는 것도 나쁘지 않다는 생각을 했어요. 열정이 남아있는 한 새로운 것에 도전하겠습니다.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늘 시도하면서 새로운 매력을 보여드리는 것이 나의 목표입니다.”

홍진영이 8일 오후 서울 신수동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 첫 번째 정규앨범 ‘랏츠 오브 러브(Lots of Lov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랏츠 오브 러브’에는 타이틀곡 ‘오늘 밤에(Love Tonight)’를 비롯해 ‘스며드나, 봄’ ‘눈물비’ 등 세 곡의 신곡과 기존에 발매해 큰 사랑을 받았던 ‘사랑은 다 이러니’ ‘엄지 척’ ‘서울사람 (Feat. 브레이)’ ‘잘가라’ ‘부기맨’ ‘따르릉(작곡가 Ver.)’ ‘사랑의 배터리’ ‘산다는 건’ ‘사랑이 좋아’ 등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오늘 밤에’는 1980년대 유행했던 디스코펑키 장르와 트로트의 새로운 조화로 탄생한 레트로 트로트다.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중독성 있는 멜로디가 특징이다.

홍진영은 데뷔 10년 만에 처음으로 정규앨범을 낸 데 대해 “내가 정규앨범을 처음 낸다고 하니까 다들 의아해하시더라”며 “여태껏 싱글이나 미니앨범으로 냈는데, 첫 정규앨범을 준비한다고 한다고 하니까 초심으로 돌아간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밝혔다.

정규앨범이지만 수록된 신곡은 단 세 곡뿐. 이에 대해 그는 “사실 트로트라는 장르가 한 곡을 띄울 때 까지 시간이 오래 걸린다. 그래서 정규앨범을 낼 생각을 못 했다. 1년에 한 번씩 싱글로 앨범을 냈다”며 “신곡 세 곡과 기존에 있던 곡 중 활동을 안 한 몇 곡을 수록했다. 다른 새로운 곡들이 있기 때문에 정규앨범이라는 의미를 뒀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데뷔 10년 만에 첫 정규앨범인만큼 앨범명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홍진영은 “그동안 사랑에 관한 노래를 많이 불렀다. 그 노래들로 인해 대중들에게 사랑을 많이 받았기 때문에 정규앨범을 준비하면서 사랑에 보답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며 “더 좋은 노래를 불러서 사랑을 받고 싶었다. 사랑을 주고 사랑을 받겠다는 의미를 담아 ‘랏츠 오브 러브’라고 지었다”고 했다.

타이틀곡에 대해서는 “앨범을 준비할 때마다 늘 새로운 시도를 하기 위해 곡을 많이 받고, 최고의 곡을 골랐다. 이번에는 유행은 돌고 돌기 때문에 ‘복고’로 돌아올 때가 됐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레트로풍의 트로트로 컴백했다”고 말했다.

홍진영은 이번에 데뷔곡 ‘사랑의 배터리’를 비롯해 ‘산다는 건’ ‘잘가라’ 등 여러 히트곡을 탄생시킨 조영수 작곡가와 또 한 번 호흡을 맞췄다. 홍진영은 “그동안 여러 작곡가님과 작업을 했지만 내가 새로운 시도를 할 때 마다 (조)영수 오빠와 작업을 많이 했다. 그래서 이번에도 무조건 영수 오빠와 하겠다는 생각으로 했다”고 이야기했다.

홍진영,쇼케이스

가수 홍진영이 8일 오후 서울 신수동 서강대 메리홀에서 열린 첫 번째 정규앨범 ‘랏츠 오브 러브(Lots of Lov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신곡을 들려주고 있다. / 이승현 기자 lsh87@

이번 앨범에서 특히 눈에 띄는 건 홍진영이 작곡, 작사에 참여한 ‘스며드나, 봄’이다. 그는 “시즌송을 만들고 싶었다. 봄이라서 봄에 관련된 노래를 만들었다. 알고 보니 혼수상태라는 친구와 작곡, 작사를 함께 했다”며 “드라이브할 때 들어주셨으면 하는 작은 소망이 있다”고 고백했다.

홍진영은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은 자신의 매력으로 ‘솔직함’ 꼽았다. 그는 “신인 시절에는 사랑을 받으려고 했다. 조바심을 가지고 세 보이려고 더 하려고 했다. 근데 그런 모습들이 좋게 비치지 않았던 것 같다”면서 “어느 순간부터 마음을 놓고 여유를 가지고 천천히 하자는 생각을 했다. 그 이후로 있는 그대로 솔직하게 활동을 했더니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셨다. 나의 솔직한 모습을 매력으로 봐주시는 것 같다”고 강조했다.

홍진영,쇼케이스

가수 홍진영이 8일 오후 서울 신수동 서강대 메리홀에서 열린 첫 정규앨범 ‘Lots of Lov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승현 기자 lsh87@

홍진영은 지난 10년을 돌이켜보기도 했다. 그는 “내가 앞만 보고 달렸더라. 1년에 한 번씩 앨범을 내는데도 방송을 안 하면 ‘저 친구 쉬는 거 아니야?’라고 하신다. 근데 저 굉장히 열심히 살았다”며 “앨범을 낼 때마다 좋아해 주고 따라 불러줘서 뿌듯하고 감사하다. 내 노래를 따라 불러주는 것에 행복을 느낀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나의 가장 큰 업적이 해보고 싶었던 것들에 도전한 것”이라며 “신인 때부터 나는 노래를 하면서 작곡, 작사도 할 거라고 결심했다. 그 결실이 2017년에 ‘따르릉’으로 맺어지지 않았나. 10년 동안 경험을 쌓았고 그 경험들이 날 더 단단하게 만들어줬다”고 덧붙였다.

홍진영은 “신인 때부터 나는 연예인이 아니고 사람이고 싶다는 말을 했다. 동네 누나 혹은 언니, 친구 딸이라는 느낌으로 활동하고 싶다고 했다. 대중들이 나를 편하게 대해주는 걸 보고 생각했던 게 이뤄지는 걸 느꼈다”며 “그래서 10년 후 계획을 좀 짰다. 홍진영의 남동생을 찾는 공개 오디션을 열려고 한다. 내가 100% 가르치고 현장에도 데리고 다닐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홍진영은 “나는 앨범을 낼 때 큰 욕심을 가지지 않는다. 신경을 많이 쓴 앨범이다. 편하게 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홍진영의 첫 정규앨범 ‘랏츠 오브 러브’의 전곡 음원은 오늘(8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