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가기 싫어’ 대본 연습 현장 공개…직장인 포스 ‘뿜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회사 가기 싫어’ 대본 인증샷 / 사진제공=KBS

KBS2 새 드라마 ‘회사 가기 싫어’ 첫 대본 연습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4월 9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회사 가기 싫어’는 대한민국 직장인들의 리얼 공감 드라마다. 첫 대본 연습은 지난 2월 19일 여의도 KBS에서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배우 김동완, 한수연, 소주연, 김관수, 지춘성, 이황의, 김중돈, 김국희, 최승일, 서혜원, 박세원, 심진혁 등 주요 출연진이 참석했다. 다부진 각오를 보여주듯 장장 4시간여 동안 실전을 방불케 하는 대본 연습을 진행한 배우들은 점점 캐릭터에 몰입된 모습을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회사 가기 싫어’ 배우 김동완 / 사진제공=KBS

배우들은 각자 간단한 소개를 마친 후 본격적인 연습에 들어갔다. 강백호 역을 맡은 김동완은 열정적이고 적극적인 직진남답게 누구보다 힘찬 목소리로 대본 연습에 임하는 모습을 보였다. 당찬 커리어 우먼 윤희수 역의 한수연은 때론 당당하게 때론 섬세한 표정 연기를 펼치며 사전 준비를 철저히 해왔음을 짐작케 했다. 1년차 직장인 이유진 역의 소주연과 신입사원 노지원 역의 김관수 케미도 시선을 사로잡았다. 자신감 넘치는 이유진과 개인주의가 몸에 밴 신입사원 노지원 사이에서 벌어지는 갈등과 해소상황을 미묘한 감정 연기로 표현해 현장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배테랑 배우들은 극에 안정감을 더했다. 한다스 문고 이사 장성호 역의 지춘성은 현재 서울연극협회 회장을 맡고 있는 연극계의 거물이다. 부장 최영수 역의 이황의 배우 역시 작년 서울 연극인대상 연기상을 수상했다. 또한 워킹맘 양선영 역의 김국희 배우는 2019년 한국 뮤지컬 어워즈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배우들은 쉬는 시간마다 계속 합을 맞추며 드라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대본 연습이 끝날 무렵에는 어느덧 직장인 포스를 풍기는 모습에 현장에 있던 제작진은 믿음으로 화답했다.

‘회사 가기 싫어’는 오는 4월 9일 오후 8시 55분에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