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역사’ 남규리 “감독님이 친필 편지 보내와…지친 시절 시나리오 받았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남규리./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질투의 역사’의 남규리가 맡은 캐릭터에 대해 “미스터리하기를 바랐다”는 소감을 밝혔다.

8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질투의 역사’ 언론시사회에 이어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질투의 역사’는 대학 시절 친한 선후배 관계였던 수민(남규리), 원호(오지호), 진숙(장소연), 홍(김승현), 선기(조한선)가 10년 만에 만난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는 미스터리 멜로 영화다.

남규리는 극 중 비밀을 가진 후배 수민 역을 맡는다. 이날 남규리는 “다른 영화를 찍고 있을 당시 감독님이 나에게 시나리오와 함께 친필 편지를 보내왔다. 그때 내가 스릴러를 찍고 있어서, 정신적으로도 체력적으로 힘들었었다. 그런 시절에 이 시나리오를 보게됐다”고 설명했다.

또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해 “오묘한 캐릭터였다. 불확실성을 가진 캐릭터였고, 서술적인 대사가 많았다”며 “캐릭터가 미스터리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남규리는 “2년 전에 찍은 영화가 시사회를 하게 되서 떨린다”며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질투의 역사’는 오는 14일 개봉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