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 뜯어먹는 소리3’ 한태웅, 청년 농부·어부 찾아나선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tvN 예능 ‘풀 뜯어먹는 소리3’. 사진제공=tvN

tvN 예능 ‘풀 뜯어먹는 소리’가 오는 4월 1일 저녁 8시 10분 시즌3으로 돌아온다.

‘풀 뜯어먹는 소리’는 출연자들이 도시에서 벗어나 대농이 되고 싶은 소년 농부 한태웅과 생활하며 행복을 찾아가는 프로그램이다. 시즌1에서는 모내기에 나선 출연진의 모습 등을 통해 농촌의 봄을 생생하게 담아냈고, 시즌2 가을편에서는 추수와 품앗이를 다뤄 시청자들에게 넉넉한 웃음을 안겼다. 특히 시즌2에서 출연진은 다함께 추수한 쌀을 팔아 생긴 수익금을 동네 요양원에 기부해 의미 있는 온정을 나눴다.

이번 시즌에서 출연진과 한태웅은 전국의 다른 청년 농부와 어부를 찾아다닌다. 한태웅은 그와 같은 대농의 꿈을 갖고 살아가는 청년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며 대농의 꿈에 한 걸음 다가설 예정이다. 새로운 세상을 접하며 성장해나갈 한태웅의 새로운 도전이 흥미진진함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번 시즌에는 박나래를 비롯해 박명수, 양세찬이 새 멤버로 합류해 청년들의 일손을 도우며 꿈을 응원할 예정이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티저에는 국내 최연소 해남을 만나러 어촌을 찾은 한태웅의 모습이 담겨 흥미를 돋운다. “슬슬 출근해 볼까?”라는 물구와 함께 바다로 뛰어든 사람은 국내 최연소 해남 고정우. 재빠르게 해삼, 성게, 전복을 따는 능숙한 손놀림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어서 한태웅과 고정우의 훈훈한 첫 만남이 그려지며 앞으로 이들 사이에서 일어날 이야기에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관련 영상 URL : https://tv.naver.com/v/5614949)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