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 설경구 “정우성·한효주와 또 한 번 호흡하고 싶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우상’에서 목숨 같은 아들이 죽은 후 진실을 쫓는 아버지 유중식을 연기한 배우 설경구./ 사진제공=딜라이트

영화 ‘우상’의 설경구가 정우성·한효주와 또 한 번 호흡을 맞춰보고 싶다고 밝혔다.

8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설경구를 만났다. ‘우상’과 관련한 에피소드 외에도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설경구는 ‘우상’에서 목숨 같은 아들이 죽은 후 진실을 쫓는 아버지 유중식을 연기했다. 이번 작품에서 한석규를 처음 만났다. 그는 “극 중 한석규 선배와 많이 부딪히지 않는다. 인물들이 끝날 때까지 각자 간다. 그런점에선 아쉽다. 더 자주 만났다면 좋았을텐데. 아쉽다”라고 말했다.

이어 설경구는 그동안 함께 했던 배우 중 또 한 번 호흡을 맞춰보고 싶은 사람이 누구냐고 묻자 “왜 갑자기 문소리가 떠오르지? 문소리는 너무 많이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설경구는 “정우성과 한효주가 떠오른다. 정우성과도 각자 맡은 인물의 영역이 있어서 많이 부딪히진 않았다. 아쉬움이 있다”고 했다.

‘우상’은 아들의 뺑소니 사고로 정치 인생 최악의 위기를 맞게 된 남자와 목숨 같은 아들이 죽은 후 진실을 쫓는 아버지, 그리고 사건 당일의 비밀을 간직한 채 사라진 여자까지, 그들이 맹목적으로 지키고 싶어 했던 참혹한 진실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서스펜스 스릴러다.

지난달 14일 세계 3대 영화제 중 하나인 제69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인 파노라마 섹션에 공식 초청돼 관심을 모았다. 특히 한석규, 설경구, 천우희 등 연기파 배우들의 만남과 이들의 강력한 시너지에 기대가 높아졌다.

오는 20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