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영 “데뷔 10년만 첫 정규앨범이라고 하니 다들 놀라더라”

[텐아시아=우빈 기자]
홍진영,쇼케이스

가수 홍진영이 8일 오후 서울 신수동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 첫 번째 정규앨범 ‘랏츠 오브 러브(Lots of Lov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 이승현 기자 lsh87@

가수 홍진영이 데뷔 10년 만에 정규앨범을 발매하는 소감을 밝혔다.

홍진영의 첫 번째 정규앨범 ‘랏츠 오브 러브(Lots of Love)’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8일 오후 서울 신수동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 열렸다.

이날 홍진영은 데뷔 10년 만에 처음으로 정규앨범을 낸 것에 대해 “내가 정규앨범을 처음 낸다고 하니까 다들 의아해하시더라”며 “여태껏 싱글이나 미니앨범으로 냈는데, 첫 정규앨범을 준비한다고 한다고 하니까 초심으로 돌아간다는 느낌이 들었다. 또 작곡 작사한 노래를 넣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홍진영은 “앨범명이 ‘랏츠 오브 러브’인데 그동안 내가 사랑에 관한 노래를 많이 불렀다. 그 노래들로 인해 대중들에게 사랑을 많이 받았기 때문에 정규앨범을 준비하면서 사랑에 보답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며 “더 좋은 노래를 불러서 사랑을 받고 싶었다. 사랑을 주고 사랑을 받겠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홍진영 신곡 ‘오늘 밤에’는 오늘(8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