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헤라디오’ 닐로 “사재기 안 했다, 언젠간 알아주실 것”

[텐아시아=우빈 기자]

DJ 최욱, 가수 닐로(가운데), 안영미 / 사진제공=리메즈 엔터테인먼트

가수 닐로(Nilo)가 사재기 의혹에 대해 입을 열었다.

닐로는 지난 7일 오후 MBC 표준FM ‘안영미, 최욱의 에헤라디오’ 속 코너 ‘간 볼 인터뷰’의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했다.

지난해 ‘지나오다’로 각종 음원 차트 상위권을 장기 집권한 닐로는 이날 방송 내내 친근한 매력을 보였다.

또 ‘지나오다’에 이어 새롭게 차트 정상에 오르고 있는 새 자작곡 ‘미운 날’을 소개하며 실력파 싱어송라이터의 면모를 입증했다. 그는 “작사, 작곡 다 직접 했다. ‘미운 날’의 ‘날’은 ‘나’라는 의미도 있고, ‘DAY’의 의미도 가지고 있다”며 곡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특히 닐로는 ‘음원 사재기 의혹’을 직접 밝히며 솔직한 매력까지 더했다. 그는 “사재기를 하지 않았다”고 명확히 이야기했고, “언젠간 알아주실 거라 믿는다. 원래부터 제 음악을 좋아해 주셨던 분들에게 죄송한 마음이 든다. 논란보다 그게 제일 힘들었다”며 속마음을 털어놓기도 했다.

DJ 안영미 또한 닐로의 팬임을 밝혔고, 닐로는 작곡한 ‘넋두리’ 라이브 무대와 함께 “변하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라고 전하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