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이하늬, 결국 지방으로 좌천…“김남길과 손 잡을까“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열혈사제’ 배우 이하늬 / 사진제공=SBS

‘열혈사제’ 욕망검사 이하늬가 결국 지방으로 좌천된다.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에서 이하늬는 권력을 향해 내달리는 욕망 검사 박경선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이하늬는 출세를 위해서라면 못할 게 없는 박경선을 탁월한 연기와 남다른 매력을 통해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로 만들며 호평받고 있다.

어떤 일이든 맡겨만 달라는 전투력 충만한 욕망 검사 박경선은 자신에게 찾아온 출세의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구담구 카르텔’ 일원인 부장검사 강석태(김형묵)의 라인에 합류해 김해일(김남길 분)의 수사를 방해해왔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일말의 양심을 버리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해 향후 행보를 예측할 수 없게 했다.

이 가운데 ‘열혈사제’ 제작진은 8일(오늘) 13, 14회 방송을 앞두고 쫓겨나듯 지방으로 좌천되는 박경선의 모습을 공개했다. 갑작스레 좌천 위기를 맞은 박경선의 모습과 예측불가 전개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박경선은 강 부장으로부터 좌천 통보를 받고 있다. 초대형 폭풍을 맞은 듯 당황한 표정을 짓고 있는 박경선은 예상하지 못했다는 듯 강 부장에게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이어 박스를 들고 검사실을 나서는 박경선의 모습도 포착됐다. 설상가상으로 와르르 쏟아지는 박스와 짐들. 잔뜩 짜증이 솟구친 얼굴로 짐을 주워 담고 있는 박경선의 모습이 그녀의 기분을 짐작케 한다.

승승장구하던 박경선에게 이 상황은 폭탄처럼 떨어진 위기일 수밖에 없다. 과연 갑작스럽게 이뤄진 박경선의 좌천이 극 전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지방으로 쫓겨난 박경선의 이야기가 어떻게 펼쳐질지 그녀의 향후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열혈사제’ 13, 14회는 8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