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환, 자선콘서트 ‘이승환 페스티벌’ 개최…넬·타이거JK·윤미래 등 참여

[텐아시아=우빈 기자]

이승환 페스티벌 포스터 / 사진제공=드림팩토리

가수 이승환이 수익금 전액을 기부하는 자선콘서트 ‘이승환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이승환은  오는 4월 27일 시립창동운동장에서 자선콘서트 ‘이승환 페스티벌’을 개최하고 팬들을 만난다.

‘이승환 페스티벌’은 올해로 데뷔 30주년을 맞이한 이승환이 2001년부터 19년째 이어오고 있는 국내 최장수 자선콘서트 ‘차카게 살자’의 일환으로 특별하게 여는 것이다. 대한민국 음악·공연의 혁신과 발전에 앞장서서 지금껏 창의적이고 열정적으로 활약해온 이승환의 오랜 사회공헌과 기부활동의 뜻을 높이 사 전격적으로 결정되었다는 후문이다.

‘이승환 페스티벌’의 수익금은 백혈병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전액 기부될 예정이다.

이승환은 자신의 이름을 건 뜻 깊은 페스티벌인 만큼 초대형의 화려하고 풍성한 무대를 준비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승환이 하면 다르다는 것을 보여준다’는 각오로 절친한 동료 뮤지션들의 섭외 및 제작과 연출을 직접 맡아 국내 최고의 스태프들과 함께 ‘공연 장인’다운 무대구현에 몰두하고 있으며, 타 페스티벌과 차별화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어서 기대감을 높인다.

특히 ‘이승환 페스티벌’에는 이승환 본인을 비롯해 넬, 타이거JK, 윤미래, 비지, 정준일, 아도이, 피아, 스텔라장, 이오스 등 국내 최정상급 뮤지션들이 함께 하며 배우 노민우의 밴드 ‘MINUE’가 한국 무대에는 처음으로 서게 되어 관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승환은 “지속적으로 사회에 기여할 수 있도록 가수로서도, 대한민국의 한 시민으로서도 계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