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19 유관순’ 이새봄 “유관순 열사의 삶, 진정으로 느끼고 싶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이새봄,1919유관순

배우 이새봄이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1919 유관순’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작품에 대해 말하고 있다./이승현 기자Ish87@

영화 ‘1919 유관순’에서 유관순 열사 역을 맡은 배우 이새봄이 “그 분을 진심으로 느끼고 싶었다”는 뜻깊은 소감을 밝혔다.

8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1919 유관순’ 언론시사회에 이어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이새봄은 “대한민국 사람이라면 모두 알고 있는 유관순 열사를 연기하게 되는 게 당연히 부담이 됐고 그만큼 압박감이 있었다”면서 “그 분을 진정으로 느껴보고 싶었고, 인간적으로 다가가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했다. 실제로 교회도 다니면서 기도도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또 “촬영 준비를 하면서 서대문 형무소와 탑골공원에 한참을 앉아있기도 했다. 끝날 때까지도 부담이 없을 수 없었지만 영광스러운 시간이었다”고 했다.

‘1919 유관순’은 열사 유관순을 중심으로 100년 전 독립을 위해 세상에 맞선 여성 독립운동가들을 조명하는 다큐멘터리 영화다. 오는 14일 개봉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