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스케’ 마마무 화사 “여행지에서 들을 좋은 노래 만들고 싶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한 그룹 마마무 화사 . /사진제공=KBS

그룹 마마무 화사가 ‘그대 내 맘에 들어오면은’을 재해석했다.

8일 방송되는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는 화사가 출연한다.

이날 화사는 ‘유희열의 스케치북’ 10주년 프로젝트 “유스케X뮤지션” 코너의 주인공이 된 소감으로 “긴장을 많이 했지만, 있는 그대로 보여주려고 한다”고 밝혔다.

코너의 새로운 주인공이 된 화사에 대해 조금 더 깊이 알아보고자 ‘TMI Question’을 준비했다. 화사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부터 심도 깊은 질문까지 현장에 함께한 방청객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주 화사의 목소리로 다시 부르는 곡은 조덕배의 ‘그대 내 맘에 들어오면은’이다. 1989년 발표된 ‘그대 내 맘에 들어오면은’은 원곡자인 조덕배가 15살에 직접 작사, 작곡한 곡으로, 성시경, 조성모, 조수미, 조관우, 뮤지 등 수많은 뮤지션들의 목소리로 재탄생되어 온 명곡이다.

화사는 “여행지에서 들으면 좋은 노래를 만들고 싶었다”며 보사노바 풍으로 새롭게 태어난 ‘그대 내 맘에 들어오면은’을 소개했고, 특히 “여행지 침대에 누워서 듣는 느낌”이라고 덧붙였다. 이어진 무대에서 화사는 마치 남미 어딘가의 조용한 재즈바를 연상케 하는 이국적인 분위기로 모두를 매혹시켰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