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갓세븐 JBX유겸, 의견 엇갈리며 팽팽한 긴장감…힌트 위해 ‘개인기 방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놀라운 토요일’ 갓세븐 멤버 JB(왼쪽)과 유겸 /사진제공=tvN

‘놀라운 토요일’에서 JB가 대학 동창 혜리에게 혼났다.

오는 9일 방송되는 ‘놀라운 토요일’에는 갓세븐 멤버 JB와 유겸이 출연한다. 5개월 만에 스튜디오를 다시 찾은 JB는 “예전에 한 번에 맞힐 수 있었는데 아쉬웠다”며 “그때 너무 자만했던 것 같다. 이번에는 겸손하게 하겠다”고 밝힌다. 자신이 약한 90년대 노래에 개그맨 문세윤이 강하다는 것을 알고 문세윤 옆자리로 위치를 선정하는 치밀함을 보이기도 한다. 하지만 본격적으로 받아쓰기가 시작되자 JB는 처음의 각오와 달리 “제가 듣는 건 또 잘 한다”며 원래의 자신만만한 모습으로 돌아가 대학 동창인 걸스데이 혜리에게 혼나며 큰 웃음을 안긴다.

‘놀라운 토요일’ 갓세븐 JB /사진제공=tvN

‘놀라운 토요일’ 갓세븐 유겸 /사진제공=tvN

유겸은 순수한 매력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끈다. 유겸이 “원래 별명이 ‘순수 결정체’다. 성실하고 참 열심히 한다”며 자신의 매력을 적극 어필하자 샤이니 키는 “저런 자기소개는 처음 들어본다”며 웃음을 터뜨린다. 또한 유겸은 개그맨 신동엽의 애드리브에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행복해하는 등 해맑고 꾸밈없는 모습으로 즐거움을 선사한다.

‘놀라운 토요일’ 갓세븐 멤버 유겸과 JB /사진제공=tvN

JB와 유겸이 받아쓴 내용이 갈리며 팽팽한 긴장감이 흐른다. 심지어 ‘놀라운 토요일’ 멤버들의 의견도 정확히 반반으로 나뉜다. 두 주장이 팽팽히 맞서는 상황에서 4 대 4 가위바위보로 두 주장의 우열을 가리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해 흥미진진함을 자아낸다. 이 밖에도 두 사람은 힌트를 위해 놀라운 개인기를 선보여 스튜디오를 달아오르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놀라운 토요일’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