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신 여기 나오지마!”…‘요즘애들’ 유재석, 특별 게스트에 엄포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요즘애들’ 오프닝 사진 / 사진제공=JTBC

‘요즘애들’에서 광희의 빈자리를 노리는 특별 게스트가 등장한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JTBC ‘요즘애들’에는 개그우먼 신봉선과 개그맨 남창희가 출연해 남다른 예능감을 선보인다.

‘요즘애들’ MC들은 격투 자매를 만나기 위해 대구를 찾아간다. 이 날 해외 스케줄로 녹화에 불참한 광희를 대신해 ’왕년에 싸움 좀 해 본‘ 신봉선과 ’한국의 견자단‘ 남창희가 나타나 기대감을 높인다. 두 사람은 다소 과한 의상과 설정으로 첫 등장부터 웃음을 자아낸다. 또한 “광희가 게스트로 왔다가 고정이 됐다고 들었다. 우린 이보다 더한 것도 할 수 있다”며 패기 넘치는 모습으로 호시탐탐 고정 MC 자리를 노린다.

이날 방송에서는 ‘요즘애들’ 배 입식 격투 빅매치가 펼쳐진다. MC들의 넘치는 승부욕으로 사전 훈련 때부터 훈련장에는 반칙이 난무한다. 특히 한 자리에 모인 개그맨 후배들이 국민MC 유재석을 장난감 다루듯 괴롭혀 웃음을 자아낸다. 유재석도 참다 못 한 나머지 “광희가 없으니 나를 광희 다루듯 한다”며 “피라냐 떼냐? 너네 다신 여기 나오지 마!”라고 엄포까지 놓았다는 후문이다.

국민MC 유재석을 쥐락펴락한 특별 게스트들의 활약상은 오는 10일 일요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되는 ‘요즘애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