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코메트리 그녀석’ 조병규, 화재 속 목격한 것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사진제공=tvN

tvN 새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연출 김병수, 극본 양진아)에서 조병규가 11년 전부터 시작된 필연적 운명을 예고하고 있다.

8일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제작진은 11년 전 화재 사건 현장 속 조병규(어린 강성모 역)의 모습을 공개했다.

극 중 어설픈 사이코메트리스트 이안(박진영), 비밀을 감춘 경찰 윤재인(신예은), 츤데레 검사 김권(강성모), 형사 은지수(김다솜). 네 사람은 과거부터 필연적 운명으로 얽히고설킨 관계다. 11년 전 ‘영성 아파트’에서 벌어진 화재 사건을 기점으로 각자 같은 공간에서, 때로는 생각지도 못한 공간에서 서로를 마주해온 것.

그 중 조병규는 특수수사본부 검사로 거듭나기 전 고등학생 강성모를 연기한다. 과거 스토리의 한 중심축을 이끈다. 특히 어린 이안의 목숨을 구해주며 그의 가족 같은 형이 되어준다고 한다. 훈훈함을 자아냄과 동시에 화재 현장 속에서 두 사람이 같이 있던 이유가 무엇이었을지 묘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뿌연 연기로 사방이 가득 찬 아파트 속 고등학생 강성모가 서 있다. 무언가를 보기라도 한 듯 놀라움이 스친 눈빛이다. 과연 ‘영성 아파트’ 화재 사건에는 무슨 일이 있었으며, 강성모와 이안 그리고 윤재인과 은지수에게는 어떤 사고의 흔적이 남아있을까. 그 사건의 전말이 드러날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의 첫 방송이 기대된다.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은 비밀을 마음속에 감춘 윤재인과 상대의 비밀을 읽어내는 사이코메트리 능력을 지닌 이안의 초능력 로맨스릴러 드라마다. 오는 11일 오후 9시 30분 첫 회를 방송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