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이슈’ 양혜지, 선데이통신 인턴으로 분위기 전환 톡톡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7일 방영된 SBS ‘빅이슈’ 방송화면 캡처.

지난 7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빅이슈(극본 장혁린, 연출 이동훈)’에서 배우 양혜지가 감초 역할을 했다.

양혜지는 극 중 선데이통신 인턴 기자 ‘문보영’ 역을 맡았다.

보영은 편집장 수현(한예슬)을 찾아온 손님을 맞이하다 그가 과거 아이돌 가수였던 신우(데니안)임을 알아보고 설레어 했다. 그러던 중 혜성병원으로부터 석주(주진모)가 입원해있다는 연락을 받았으나 이를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 급기야 신우의 방해로 연락처를 적은 메모지도 잃어버리는 실수를 저질렀다.

이어 사무실로 돌아온 수현은 신우를 들인 보영을 자르라고 말하며 분위기를 급변시켰다. 신우는 회사 아이돌의 파파라치 사진을 찍은 석주의 행방을 캐내기 위해 찾아왔다가, 보영을 통해 정보를 얻어낸 것이다. 이를 몰랐던 보영은 눈물 범벅이 된 채 자초지종을 설명했고, 이윽고 석주가 입원해있던 병원에서 연락이 왔음을 기억해냈다. 수현은 이를 토대로 석주의 위치를 파악해 흥미로운 전개에 한몫했다.

‘빅이슈’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