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세계 여성의 날’ 맞아 태국 소수민족 소녀들에 후원금 전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박나래/사진제공=플랜코리아

개그우먼 박나래가 지구촌 소녀들과 따뜻한 온정을 나눈다.

박나래는 3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국제구호개발NGO 플랜코리아에 개발도상국 소외지역의 소녀들을 위한 후원금을 전달했다. 박나래는 “세계 곳곳에서 지금도 고통 받고 힘들게 지내고 있는 소녀들과 여성들을 응원하고 싶다”고 진심이 담긴 메시지도 전했다. 후원금은 태국 소수민족 소녀들의 출생등록 지원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박나래는 플랜코리아의 홍보대사로 다양한 활동을 통해 개발도상국 아이들을 지원하는 데 힘써왔다. 매년 여름 ‘꿈의 나래를 펼쳐봐’ 행사에 참여해 재능 기부를 하고 네이버 정기저금 캠페인을 통해 지속적으로 기부 참여를 독려했다. 또한 아동 권리 신장을 위한 캠페인 화보에도 참여하는 등 꾸준히 아이들을 위해 앞장서왔다.

박나래는 이 같은 활동에 대해 “홍보대사로 당연한 일을 한 것 뿐”이라며 “아이들의 꿈을 펼칠 수 있는 데 큰 힘이 됐으면 좋겠다. 소외되고 차별 받는 아이들에게 지속적인 관심을 보내주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플랜코리아 관계자는 “박나래 홍보대사는 넘치는 에너지와 유쾌한 입담으로 플랜코리아의 홍보대사로서 역할에 열정을 다하고 있으며, 그녀의 에너지가 세계 모든 소외 지역 아동들에게 전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