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 차화연 “현실에서 박상원은 이혼감”…예능감 폭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해피투게더4’ 방송 화면 캡처 / 사진제공=KBS

KBS2 ‘하나뿐인 내편’의 배우 차화연이 ‘해피투게더4’에 출연해 쉴 틈 없는 토크로 예능감을 뽐냈다.

지난 7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는 ‘하나뿐인 내편’ 특집으로 차화연을 비롯해 배우 정재순·임예진·이혜숙·유이·나혜미·박성훈이 출연했다.

차화연은 첫 등장부터 죄수복에 산발을 한 조세호를 보며 “’머리채 좀 잡혀볼래?’ 해봐”라고 말해 ‘하나뿐인 내편’에서 늘 치매를 앓는 시어머니(정재순)에게 머리채 뜯기는 오은영(촤하연)의 모습을 재현했다. 이에 기다렸다는 듯 정재순은 조세호의 머리채를 잡아 폭소를 자아냈다.

‘사모님계의 완판녀’로 불리는 차화연은 “내 스타일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을 알고 있었다”며 “바르고 나온 립스틱이 완판 됐다. 이번에는 머리색 때문에 헤어숍으로 문의가 많이 온다더라”고 말해 패셔니스타의 위엄을 드러냈다.

자신이 연기하는 ‘오은영’ 캐릭터에 대해서는 “유일한 정상인”이라고 평하며 애정을 표시했다. 차화연은 “전부 다 정상이 아니지만 특히 남편 왕진국(박상원)은 한 번도 오은영 편이 돼 준 적 없다. 실제라면 이혼감”이라며 사이다 발언을 날렸다. 또 사돈 소양자(임예진)에 대해서도 “실제 사돈이라면 이단옆차기를 해주고 싶다”며 입담을 이어갔다.

차화연의 연기에 대한 동료 연기자들의 칭찬도 눈길을 끌었다. 이혜숙은 “실제 성격도 사랑스러운 오은영과 닮았다. 그리고 단순하다. 연기 외에는 사실 별로 생각을 하지 않는다. 생각이 많은 나로서는 부럽다”고 밀했다. 또한 “살기등등한 눈빛에 생수부터 한약까지 섭렵하는 ‘싸대기 열전’으로 차화연을 독하다고 생각하는 이들도 있겠지만 사실 매우 여린 성격”이라고 입을 모았다.

‘흑역사를 지워드립니다’ 코너에서는 차화연의 꽃 같은 미모가 돋보이는 젊은 시절 광고 영상과 동시에 흑역사인 에어로빅 영상이 공개됐다. 차화연은 “으악, 너무 싫다”며 얼굴을 감싸 쥐었다. 결국 ‘해피투게더’ 게스트 중 최초로 ‘셀프 레비오사’를 외치며 ‘흑역사 영상’을 지웠다.

배우 차화연이 출연 중인 ‘하나뿐인 내편’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5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