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왕님 보우하사’ 이소연, 재희 위해 주보그룹 취직…180도 달라졌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 화면

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연출 최은경, 극본 최연걸)에서 이소연이 재희를 보호하기 위해 주보그룹에 취직했다.

지난 7일 방송된 ‘용왕님 보우하사’에서 심청이(이소연)는 그룹 후계자인 마풍도(재희)를 끌어내리려는 세력으로부터 그를 지키기 위해 나섰다. 마영인(오미연)과 손을 잡고 서필두(박정학)을 밀어내기 위한 행보에 기대감이 쏠렸다.

이날 방송된 ‘용왕님 보우하사’ 34회에서 심청이는 마영인이 주보그룹의 회장이라는 사실을 알게됐다. 영인은 청이에게 주보그룹에 들어가 마풍도를 지켜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청이는 자신의 아버지와 가족들의 마음을 짓밟고 무시했던 주보그룹에 입사할 수 없다며 영인의 제안을 거절했다.

이어 풍도가 회장직에 취임하고 고려 프로젝트를 재개한다는 소식을 들은 청이는 그가 원치 않는 길을 가고 있다고 생각하며 꺼림직한 기분을 감추지 못했다. 결국 영인의 바람대로 주보그룹에 입사하여 풍도와 영인에게 힘을 보태기로 결심하며 이전과는 달라진 비주얼로 회사에 입성하는 모습이 펼쳐졌다.

청이는 수만가지 색상을 읽어내는 남다른 능력을 가진 인물이다. 그만큼 주보그룹에 들어가 어떤 활약을 펼칠지가 관전포인트로 떠올랐다. 이와 동시에 거짓말과 계략으로 풍도의 옆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여지나(조안), 서필두와 어떤 대립을 펼칠지 궁금증을 키우고 있다.

‘용왕님 보우하사’는 매주 평일 오후 7시 15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