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김남길, 회심의 반격 ‘열무 싸대기’ 예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열혈사제’ 김남길과 김성균의 공조 수사.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SBS ‘열혈사제’에서 김남길이 ‘열무 싸대기’로 나쁜 놈을 응징한다.

김해일(김남길 분)은 누명을 쓰고 사망한 이영준(정동환 분) 신부의 사건을 조사하다가, 비리로 가득한 ‘구담구 카르텔’ 일당의 실체를 파악했다. 그러나 관피아(관료+마피아), 조폭, 사이비 종교가 유착한 ‘구담구 카르텔’에 맞서기는 쉽지 않은 상황. 8일 방송에서는 악에 맞서 고군분투하던 김해일이 하느님으로부터 계시를 받고, 반격의 첫 걸음을 뗀다.

‘열혈사제’ 제작진은 8일 13-14회 방송을 앞두고, 불량급식 업체를 급습한 김해일의 모습을 공개했다. 이영준 신부의 사건을 조사하던 김해일이 불량급식 업체를 찾아온 이유는 무엇일지, 또 이 곳에서 어떤 일들이 벌어질지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사진에서 김해일은 사업장을 매서운 눈빛으로 훑어보고 있다. 한 눈에 보기에도 위생 상태가 불량해 보이는 주방. 열 받은 김해일을 사장에게 열무를 집어 던지고 구대영(김성균 분)은 깜짝 놀라고 있다. 절도 있는 동작, 단호한 표정으로 악질 사장을 혼내주고 있는 김해일. 그의 시원한 ‘열무 싸대기’ 한 방이 유쾌 통쾌한 장면을 예고하고 있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김해일은 ‘구담구 카르텔’을 분석해 반격을 준비했다. 카르텔의 실체를 파악한 김해일이 과연 어떤 작전으로 견고한 악의 카르텔을 무너뜨릴지, 불량급식 업체 급습을 시작으로 펼쳐질 그의 회심의 반격이 주목된다.

‘열혈사제’는 다혈질 사제 김해일과 바보 형사 구대영이 살인 사건으로 만나 어영부영 공조 수사를 시작하는 익스트림 코믹 수사극. 13-14회는 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