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윤균상, 이 구역 ‘핵인싸’…인맥 부자의 쉴 틈 없는 하루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윤균상/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배우 윤균상의 인싸력이 공개된다.

8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윤균상은 지인들과 소소하지만 특별한 시간을 보내는, 인기 넘치는 하루를 보낸 모습을 엿볼 수 있다.

윤균상은 드라마 ‘역적’을 함께 했던 배우 이준혁과 심희섭을 만나 티타임을 가졌다. 카페에 모인 이들은 커피와 케이크를 앞에 두고 서로의 근황부터 촬영 에피소드를 쏟아내 차가운 도시 남자들의 아기자기한 수다를 선보였다.

이들은 기상천외한 취미생활은 물론 소소한 고민과 일상적 이야기 등 다양한 주제로 끊임없는 대화를 나눴다. 이들은 윤균상에게 “주변에 가득한 남자 사람 친구들 말고, 여자를 만나라”며 연애까지 권유했다고 밝혔다.

집으로 돌아온 윤균상은 쉴 틈 없이 또 다른 손님들을 맞이했다. 윤균상은 손님들을 위한 특별 메뉴를 준비해 일명 ‘귱상이네 포차’를 열었다. 손님들의 수준급 노래 실력은 라운지바를 방불케 하는 술자리를 이어갔다.

인맥 부자 윤균상의 빈틈 없는 힐링데이는 8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