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화연 딸 차재이, 언급 한 번에 관심 폭발…”배우로 활동 중”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KBS2 ‘해피투게더4’ 방송화면 캡처

배우 차화연의 딸 차재이가 화제다.

차화연은 지난 7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에 출연했다.

이날 차화연은 “조세호 같은 사위가 좋다”고 호감을 표현했고, 조세호는 “따님도 배우로 활동하시지 안하. 차재이 씨”라고 말했다. 조세호는 “출연하신다고 해서 미리 검색을 좀 해왔다”고 말해 차화연을 뿌듯하게 만들었다.

유재석은 “전현무와 조세호 중 사위로 누가 좋겠느냐”고 물었고, 차화연은 난색을 표해 웃음을 선사했다.

방속 직후부터 하루가 지난 지금까지 차재이와 차화연의 이름이 주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며 화제를 모으는 중이다.

차재이는 뉴욕대학교 티쉬예술학교에서 연기를 전공했다. 2014년 tvN 드라마 ‘마이 시크릿 호텔’로 데뷔했다. 2016년에는 ‘꽃의 비밀’이라는 연극에 출연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해피투게더4’에는 차화연 외에도 정재순, 임예진, 이혜숙, 유이, 나혜미, 박성훈 등 ‘하나뿐인 내편’ 주역들이 총출동해 눈길을 끌었다.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