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지, 오늘(8일) 신곡 ’10년이나 버티니’ 발표…”정통 발라드의 귀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김연지. / 제공=모스트웍스

가수 김연지가 약 10개월 만에 신곡 ’10년이나 버티니’를 8일 오후 6시 발표한다.

’10년이나 버티니’는 갑작스럽게 맞은 이별 후 감정의 실타래가 풀어지며 터져 나오는 감정을 표현한 곡이다. 버림받은 한 여성의 심리에 집중하며, 혼잣말처럼 되뇌이는 듯한 가사로 풀어냈다고 한다.

김연지는 발매에 앞서 지난 6일 예고 영상을 통해 정통 발라드를 예고해 이목을 끌었다. 이 곡은 한상원 작가와 먼데이키즈 이진성이 작사·작곡을 맡아 완성했다. 김연지의 청아한 고음과 14인조 오케스트라의 풍성한 연주가 조화를 이룬다.

김연지는 소속사 모스트웍스 측을 통해 “고음에 치닫는 느낌이 지금까지 김연지가 불렀던 노래 중 가장 어려웠다”고 털어놨다. 모스트웍스 관계자는 “이별 후 무너지는 마음의 깊이를 10년이라는 시간적 표현으로 담은 곡이다. 누구나 한 번쯤 겪어봤을 이별에 공감을 줄 수 있는 곡”이라고 소개했다.

2006년 그룹 씨야 ‘여인의 향기’로 데뷔한 김연지는 2010년 첫 솔로 음반 ‘우리 다시 만나요’를 비롯해 다수의 음반과 OST를 발표하며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