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진영, 국내 첫 팬미팅 선예매 티켓 오픈 1분만 전석 매진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워너원 출신 배진영 국내 첫 팬미팅 포스터. / 사진제공=C9엔터테인먼트

그룹 워너원 출신 배진영이 팬미팅 티켓 예매로 폭발적인 인기를 입증했다.

배진영이 지난 7일  국내 첫 단독 팬미팅 BAE JIN YOUNG 1ST ASIA FANMEETING TOUR IN SEOUL ‘IM YOUNG’, 이하 ‘IM YOUNG’)  선예매 티켓 오픈과 동시에 전석 매진 신화를 이끌어 냈다.

특히 이날 오후 8시 온라인 티켓 예매사이트 인터파크 티켓에서 진행된 배진영 팬클럽 회원을 대상으로 한 선예매는 오픈 전부터 국내외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접속자 폭주에 이어 1분 만에 전석이 매진되는 등 배진영의 대세 인기를 입증케 했다.

그동안 배진영은 워너원 활동을 통해 매력적인 음색과 강렬하지만 부드러운 춤 선으로 매력을 계속해서 보여왔다.

특히 지난해 연말 시상식에서 솔로 댄스 퍼포먼스를 보여준 배진영은 워너원 활동 종료 후 향후 행보에 대한 관심을 끌어냈다. 현재 각종 매거진 화보 완판 및 코스메틱 브랜드 모델 발탁 등 광고계의 러브콜을 받으며 대세의 저력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오는 4 27~ 28일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국내 첫 단독 팬미팅을 개최하는 배진영은 올해 상반기 개인 활동을 펼친 후 하반기 그룹 C9BOYZ(가칭)로 정식 데뷔하며팀 활동도 병행할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