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이슈’ 주진모, 목숨 건 파파라치컷…한예슬에 넘겼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빅이슈’ 3-4회/사진제공=SBS

SBS 수목드라마 ‘빅이슈’의 주진모가 한예슬에게 아이돌의 도박장면이 담긴 파파라치 사진을 건넸다.

지난 7일 방송된 ‘빅이슈’ 3, 4회 시청률은 닐슨코리아 수도권기준(이하동일)으로 각각 3.8%(전국 3.7%)와 4.3%(전국 4.1%)를 기록했다. 최고 시청률은 5.2%였다. 동시간대 방송된 MBC ‘봄이 오나봄’은 각각 3.5%(전국 2.7%)와 3.8%(전국 3.0%), KBS2 ‘왜그래 풍상씨’는 각각 18.3%(전국 18.5%)와 20.3%(전국 20.4%)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물에 빠졌던 석주(주진모 분)가 혜성병원에 입원해 가까스로 목숨을 건졌다. 과거 회상 장면도 이어졌다. 톱스타 채린(심은진 분)은 김원장(조덕현 분)과 연인이라고 밝혔다. 또한 김원장은 기자회견을 열어 스스로 목숨을 끊겠다고 알렸다.

시간은 다시 현재로 돌아왔다. 눈을 뜬 석주는 의문의 사나이들로부터 목숨이 위협할 정도로 협박을 받게 됐다. 이들에게 감금돼 어쩔 수 없이 아이돌이 도박하는 파파라치 사진이 담긴 카메라를 넘겼다. 다시금 정신을 차린 그는 원본이 든 메모리카드를 몸속에 숨긴 채 선데이통신을 찾아갔다. 석주는 수현을 향해 “딸 세은이 있는 곳의 주소를 주지 않으면 사진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는 이내 메모리카드를 건넸다.

‘빅이슈’는 한 장의 사진으로 나락에 떨어진 전직사진기자와 그를 파파라치로 끌어들이는 악명높은 편집장이 펼치는 은밀하고 치열한 파파라치 전쟁기를 담는다. 매주 수,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