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아라, 문경서 ‘해치’ 촬영 중 발목 인대 손상…“서울 병원으로 이송” (공식입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고아라/텐아시아DB

배우 고아라가 SBS 월화드라마 ‘해치’ 촬영 중 발목 부상을 당했다.

소속사 아티스트 컴퍼니 관계자는 7일 “고아라가 문경에서 ‘해치’ 촬영 중에 다쳤다. 인근 병원에서 발목 인대 손상을 진단 받아 우선 서울로 이동했다”고 밝혔다. 이어 “자세한 상황은 병원에서 검사 받아야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촬영 일정 등은 검사 결과가 나온 후 논의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고아라는 ‘해치’에서 사헌부 다모 여지 역을 맡아 강도 높은 액션 장면도 직접 소화하며 열연을 펼치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