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그래 풍상씨’ 이시영, 유준상 등지고 윤선우 품으로…행복한 어촌 생활 시작?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왜그래 풍상씨’ 현장 사진 / 사진제공=초록뱀미디어

‘왜그래 풍상씨’에서 이시영이 오빠 유준상을 등지고 전남편 윤선우 품으로 돌아갔다.

지난 주 방송된 KBS2 ‘왜그래 풍상씨’에서 화상은 풍상에 대한 오해로 그에게 간을 이식해주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셋째 정상(전혜빈)과 새언니 간분실(신동미)은 그녀의 마음을 돌리고자 눈물로 애원했지만 화상은 매몰차게 거절했을 뿐 아니라 가출까지 감행해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이에 ‘왜그래 풍상씨’는 7일 집을 나와 전남편 유흥만(윤선우)과 아슬아슬한 어촌생활을 하는 화상(이시영)의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화상이 사랑스러운 미소를 짓고 있다. 환하게 웃으며 생선을 팔고 있는 그녀의 표정에는 행복한 기운이 넘친다. 이어 아름다운 바다를 배경으로 한 화상과 흥만이 서로에 대한 애정 어린 눈빛을 뿜어내며 끌어안고 있다. 로맨틱한 눈 맞춤을 하며 재결합 한 듯한 두 사람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하지만 행복함도 잠시 야심한 밤 찬바람을 맞으며 쭈그려 앉아 있는 화상과 그녀를 찾는 듯 다급하고 분노 가득한 흥만의 표정이 담겨 있다. 과거 화상은 술만 먹으면 폭력적으로 변하는 흥만에게 여러 차례 폭행을 당한 바 있어 긴장감을 자아낸다.

‘왜그래 풍상씨’ 측은 “화상이 풍상을 외면하고 흥만과 재결합할 예정”이라면서 “여러 차례 시련 끝에 다시 만난 두 사람이 이번에는 행복한 생활을 이어갈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 소망했다.

‘왜그래 풍상씨’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