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 천우희 “강렬한 최련화 役, 처음엔 두려웠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천우희가 7일 오후 서울 이촌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우상’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Ish87@

배우 천우희가 영화 ‘우상’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이촌동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우상’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한석규, 설경구, 천우희와 이수진 감독이 참석했다.

천우희는 “이수진 감독님 작품이라서 무조건 하고 싶었다. 시나리오가 갖고 있는 집요함과 련화라는 캐릭터가 강렬해서 처음 읽었을 때는 두렵다고 생각했다”며 “감독님께서 ‘한공주’와는 어떻게 다르게 변신 시켜줄지 궁금했다. 캐릭터, 시나리오, 감독님, 선배님들 때문에 여러가지로 안 할 이유가 없었다”고 말했다.

‘우상’은 아들의 사고로 정치 인생 최악의 위기를 맞게 된 남자 구명회(한석규)와 목숨 같은 아들이 죽은 후 진실을 쫓는 아버지 유중식(설경구), 그리고 사건 당일 비밀을 간직한 채 사라진 여자 최련화(천우희)까지, 그들이 맹목적으로 지키고 싶어 했던 참혹한 진실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서스펜스 스릴러다. 오는 20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