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복자들’ 테이, 대식가 인증…”탕수육 찍먹·부먹 아니라 많먹”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공복자들’ 가수 테이 / 사진제공=MBC

‘공복자들’에 대식가 가수 테이가 24시간 공복에 도전한다.

오는 8일 방송되는 MBC ‘공복자들’에서는 테이가 대식가다운  공복 전 일상을 공개한다.

‘공복자들’은 쏟아지는 먹거리와 맛집 속에서 한 끼의 진정한 의미를 되짚어보는 예능이다. ‘건강관리’ ‘다이어트’ 등 다양한 이유로 24시간 공복 후 한 끼를 먹는 것에 동의한 공복자들이 각각의 일상생활을 보내며 수많은 유혹을 이겨낸다.

테이는 과거 날렵했던 모습과 달리 남다른 풍채와 ‘먹방 포스’를 내뿜으며 등장한다. 그의 모습을 본 개그우먼 김숙은 “한창 살이 올랐을 때보다 양호해졌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세트장에서 찬희의 공복 도전 영상을 보던 테이는 마지막 한 끼를 먹는 장면만 적극적인 반응을 보인다. 이어진 그의 공복 전 만찬 영상은 일반인과 180도 다른 모습을 보인다. 테이는 짜장면과 짬뽕 모두 자신의 앞에 두고 흡입한다. “탕수육 먹을 때 찍먹이냐 부먹이냐”라는 친구의 질문에 테이는 “나는 그냥 ‘많먹’이거든”이라며 모태 대식가의 면모를 보인다.

테이의 ‘24시간 공복’ 도전은 오는 8일 금요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되는 ‘공복자들’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